2011.7.22 ~ 7.30

다음날 아침.. 아침먹으러 가는길에 사진 한장~~
(울 채민양 안 시켰는데도 완전 포토제닉 포즈.. ㅋㅋ)

ㅎㅎㅎ 글케 웃어주면 더 좋고!! ^^

자..... 오늘도 아침식사는 든든히!!

우선 몸에 좋은 과일이랑 수박쥬스부터 쭈욱~~ 수박쥬스 색깔이 넘 이뿌다.. :)

어제 안 시켜봤던 스프링롤을 시켜봤는데.. 바로 이 맛이야!!!! (난 도대체 안 맛있는게 뭘까?? -_-;;;)

울 현준군은 오늘도 스크램블드 에그~~ (질리지도 않는지 발리와서 줄창... ㅋㅋㅋ)

규모는 작지만 조용하고 아늑하고 쉬기 좋았던 코마네카 리조트..

떠나려니 또 아쉽지 모야..

배낭까지 메고 우리를 짐바란까지 데려다줄 차량을 기다리는 중..

조기가 로비쪽 화장실 입구.. ^^ 난 세면대 앞에서 거울을 보고있는 중이고.. :)

자.... 올때랑 같은 차종으로 예약했다. (가격은 쬐금 네고해서 25만불 줬다..)
차 이름은 모르겠고 암튼 토요타.. 발리엔 이 차가 엄청 많더라고~~

우붓을 출발하는데 비가 오기 시작했다. 차창밖으로 보이는 우붓의 논뷰~~~

우붓 빠져나오는데 도로 양옆으로 이렇게 조각품을 만들어 파는 곳이 많더라~~
비만 안왔어도 찬찬히 구경하고 싶었는데, 다음을 기약하며... (다음?? 도대체 언제?? -_-+)

1시간 가량 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짐바란 인터컨티넨탈.. 우리 일정 마지막 호텔이다~~

로비에서 체크인 기다리는 동안 내 온 웰컴 드링크랑 차가운 물수건 ^^

로비에서 저 멀리 보이는 바다............... 역시 좋구나~~~ :)

우리가 예약한 방은 싱아라자 (일반룸보다 한 단계 높은 방.. 이 위 레벨은 클럽룸인데
아무래도 남매가 클럽라운지에 들어갈 수 있는 나이가 안되는지라 -_-;; 아까워서 걍 싱아라자로 했다.)
방도 널찍하고 침대도 널찍하고........ 와 좋다.. :)

테라스 밖으로 일케 정원이랑 수영장도 보이고..

별거 아니지만 욕실도 함 찍어봤다..

남들 다 찍는 -_-;;;; 거울 쎌카도 함 찍어보고........ ㅋㅋㅋㅋㅋㅋ

요기가 인터컨티넨탈 메인풀... 난 좀 더 아기자기한 수영장이 좋은데~~
크기만 하고 멋은 없는 -_-;;;;; 수영장일쎄... (나야 뭐 수영은 별로 안하니깐 상관은 없다만..)

호텔에서 바로 이어지는 바닷가 쪽이 오히려 멋지두만~~

모래도 곱고, 호텔 전용비치처럼 사람도 별로 없고..

여기서 썬탠하는 사람도 제법 많더라고~~

발리에서 유유자적 한가한 시간을 즐기는데 친구가 되어준 것들..
아이폰, 사과, 빈땅 그리고 지리산 행복학교.. (읽으면서 내내 공지영님이 그려내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에 배꼽을 잡았다. ㅋㅋㅋ 실제 모델이 궁금해지기도 하고..)

이건 파파라치샷이냐 모냐...... 기왕 찍으려면 사과를 다 먹기 전에 찍던지..
장찍사!! 찍어줘서 고맙긴한데, 아무래도 디테일에 약해!!! -_-;;

흐흐흐흐..... 아버님, 아주 편안해 보이십니다!!!

남매가 둘이 잘 놀면...... 엄마 아빠가 걍 편하다... :)

니들 물놀이 아주 원없이 하는군하~~~ ㅋㅋㅋㅋ

옹? 채민양 그 포즈는 또 모야?? 독특한걸? ㅋㅋㅋㅋ

그렇게 정색을 하고 보면 살짝 무섭지 -_- 말입니다........

ㅎㅎ 간만에 멋진 부자 사진 ^^

허나.. 아빠랑 오빠랑 사진찍는게 샘난 채민양의 겐세이가 은근슬쩍 들어와 주시고..

결국..... 우르르르 무너져서 마냥 즐거운 세 사람~~~ :)

어흥!! 채민이 잡아먹어야겠따아아아!!!

동생발 먹으라고 친절하게 입에다 대 주기까지 하는 비정(?)한 오빠 되시겠습니다......... -_-+

나가기도 귀찮다.. (사실 인터컨 근처엔 나가도 먹을데도 없다..) 오늘도 점심은 풀바에서~~

내가 먹어본 중에 젤로 맛있었던...... 비프버거!!! 입에서 살살 녹아~~

바뜨, 안타깝게도 내가 먹어본 중에 젤로 맛없었던 발리 스페셜.. 피자 ㅠㅠ (담부터 걍 무난한걸로 시키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티스토리 툴바